"변협에 등록 안 된 환경 전문 변호사"
"관련 조사 나서야…참신함도 안 보여"
"민주당, 고령화로 인재난 겪고 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이소영 환경 전문 변호사(오른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된 이소영 환경 전문 변호사(오른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 행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홍석 전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소장이 더불어민주당의 8호 영입 인사인 이소영 변호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양 전 소장은 15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환경 전문이라고 하려면 대한변호사협회에 등록해야 하는데 등록 안 된 걸 보니 변호사 징계 대상 아닌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만약 징계대상이 아니라면 정치권에 가면 "OO 전문"을 써도 되는 것인가"라며 "아니면 이 정도로 전문성을 표시하는 건 무방한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환경 전문이란 문구를 한두 번 쓴 것이 아닌 상황에서 변협은 조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환경 전문 변호사라면 언뜻 두, 세분 정도 떠오르는데 이분(이 변호사)은 그동안 대체 누구의 이익을 위해 살아왔는지 궁금하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어쨌든 이분의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신문에 소개된 활동 중에서 참신한 것이 안 띠네"라며 "뭐 그래도 잘해준다면 좋겠으나, 영입하면 다 비슷해져버리는 정당에서 일단 살아남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 전 소장은 문재인 정부의 환경 정책과 현재 이어지고 있는 청년 중심의 민주당 영입 전략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양 전 소장은 "환경 분야에 대해선 문외한이나 석탄화력발전을 줄여야 한다는 정도는 상식이라 그것을 위해 국회의원까지 따로 필요할까"라며 "이미 대통령이 한다고 한 걸 안 하니까 문제 아닌가"라고 했다.

이와 함께 "이 정부가 한다고 한 걸 다 했으면 천지개벽 아니라 천지창조 수준이 되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민주당 영입 인사들을 보니 대한민국은 고령화로 분명 인재난을 겪고 있음이 분명하다"라고 전했다.

한편 2008년부터 참여연대 운영위원으로 활동해 온 양 전 소장은 이날 SNS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에 관한 입장이 내 생각과 다른 부분이 있다"면서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소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