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찾아 문의장·여야 지도부 예방
"책임총리, 제 요청 아니지만 대통령은 그런 생각 있다…총선 후 협치내각해야"

정세균 "협치 없인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어…선거중립 유념"(종합2보)



15일 국회를 찾은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시종 강조한 화두는 '협치'였다.

20대 전반기 국회의장을 맡았던 정 총리로서는 정쟁과 갈등으로 얼룩진 대결적 정치문화에서는 제대로 된 국정운영이 불가능하다는 상황인식을 드러냈다.

정 총리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협치라는 말을 많이 했는데 사실 그게 잘 이뤄진 적은 별로 없다"며 "협치를 하지 않고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는 상황에서, 이게 쉬운 것은 아니지만 다시 한번 도전해야 하는 과제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을 잘 섬긴다고 하는 목표는 국회나 행정부나 다 똑같다"며 "목표가 같은데 힘을 합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어 새로운 전형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정 총리에게 "'미스터 스마일'(정 총리의 별명)의 진면목이 드러날 때가 됐다"며 덕담을 건넸다.
정세균 "협치 없인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어…선거중립 유념"(종합2보)

정 총리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에게 "정부 입장에서 신속하게 처리돼야 할 법들이 2월과 4월, 5월에 (국회에서) 잘 처리돼 올해는 국민께서 덜 걱정하고, 국정을 원만하게 할 수 있도록 잘 도와달라"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잘 준비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고, 국회에서의 법·제도 정비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복잡한 사안이 많고 하나하나 잘 관리하며 끌어가야 해 어려울 텐데, 당정청 간 긴밀하게 소통해가면서 잘 풀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친정을 잊지 말고, 친정에서도 많이 도울 테니 많은 도움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올해 총선이 있는데 정 총리는 엄정하게 중립을 잘 지켜 구설이 안 생기도록 해야 한다"며 "총선은 정 총리에게 의존하지 않고 당 자체적으로 잘 치러내 문재인 정부 후반기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기반을 잘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 총리는 "선거 중립 말씀을 해줘 한결 마음이 가볍다"며 "대한민국의 수준이 그런 법을 지켜야 하는 수준이 됐기에 유념해 혹시라도 문제가 돼 그것이 결과적으로 해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잘 처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책임총리로서 협치의 총리, 통합의 총리로서 많은 성과를 내달라"고 말했다.
정세균 "협치 없인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어…선거중립 유념"(종합2보)

정 총리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새로 21대 구성되는 국회에서 협치하지 않으면 이 나라가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책임총리제를 요구했다고 하는데, 실질적으로 국정을 책임지는 총리가 돼서 내각의 장관들이 국정을 다 하는 행정부가 됐으면 좋겠다"며 "더 중요한 건 국회 안에서 정당 간 진정한 협치, 합의의 민주주의를 이뤄 대통령이 모든 걸 전횡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국정을 끌어나가는 정치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책임총리제는 제가 요청한 것은 아니고 신문에서 오보를 냈다"며 "저는 이런저런 어떤 요구도 한 적은 없는데, 대통령께서는 그렇게 운영할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정 총리가 책임총리로서 역할을 잘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정세균 "협치 없인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어…선거중립 유념"(종합2보)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정 총리에게 "'청년총리'가 됐으면 좋겠다.

'청년취업을 가로막고 방해하는 모든 장애물을 정세균이 다 제거하겠다'고 하면 새보수당은 정 총리와 함께하는 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에 2016년 자신이 국회의장이 된 뒤 첫 번째로 발의한 청년세법 등을 거론, "함께 청년들의 희망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 책임대표는 또 정 총리가 협치를 언급하며 새보수당에 협조를 당부하자 "협치를 반드시 하겠다.

특히 청년 협치는 무조건 하겠다"며 "청년정당과 청년총리가 아름다운 협치를 이뤄나갔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경제에는 기업인뿐 아니라 노동자, 자영업자도 있으니 노동자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챙겨달라"며 "협치의 주체는 정당이 돼야 한다.

집권여당이 아닌 다른 당 인사를 (내각에) 발탁하는, 소극적 인사 발탁 범위의 확대는 자칫 정당 간 협치를 어렵게 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개혁이란 노사가 함께 만드는 것"이라고 답하면서 "협치를 안 하면 미래가 없고 국정을 끌고 갈 수 없다.

옛날식으로 강행 처리하고 여러 방법으로 과반수를 확보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문 의장과 각 당 지도부 만남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20대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잘 도와달라는 당부의 말씀을 드렸다"며 "총선이 끝나면 협치 내각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소통을 뛰어넘어 제도적으로 그런 길을 모색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 측은 이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측에도 면담을 제안했으나, 황 대표의 충청권 방문으로 성사되지 못했다.

다만 양측은 면담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세균 "협치 없인 한발자국도 나아갈 수 없어…선거중립 유념"(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