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모품으로 전락한 당내 청년들
영입 인사에 밀려 공천도 힘들어
"사회적 풍토 영향…제도적 정비도 필요"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운데)가 지난해 12월 29일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등과 함께 하트를 만들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운데)가 지난해 12월 29일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 등과 함께 하트를 만들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들이 인재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6호 영입 인사까지 공개했으며 자유한국당은 2차에 걸쳐 영입 인재들을 공개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선거만 되면 등장하는 '백마 탄 초인'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주목받는 반짝인재에 당내에서 육성되는 젊은 정치인들이 갈 곳을 잃고 있다는 비판이다.

당내에서 정당 활동을 하고 있는 청년 정치인들의 볼멘소리는 여야를 막론한다. 심지어 영입 인사들은 전략공천, 혹은 비례대표에서 우선순위가 되지만 당내에서 육성 중인 청년 정치인들은 공천이라도 받길 간절히 바라는 상황이다.

일종의 '플레이어'가 될 수 있는 기회조차 받기 힘든 상황에서 젊은 정치인들은 당내에서 구색 맞추기용, 소모품으로 전락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민주당에서 10여 년간 활동을 해온 A 씨는 "각종 위원회 소속으로 활동은 이어오고 있지만 구색 맞추기용이라는 느낌이 많이 든다"면서 "의원들 사진 찍기용으로 우리가 활용되는 것은 아닌지 회의감이 들 때도 많다"라고 말했다.

한국당에서 활동 중인 청년 정치인 B 씨는 "보수, 진보를 막론하고 우리 세대 정치인들이 늘 갖고 있는 고충"이라며 "사회적으로 성공한 이들이 주목을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당내 인사들이 소외되는 것이 또 정답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정의당 소속으로 10년 가까지 정치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C 씨는 "거대 정당들보다는 나은 여건이지만 진보정당에서 활동 중인 청년들도 관련 고민을 갖고 있다"라며 "청년 정치인들이 육성되고 활용될 수 있는 토대 마련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정당 활동은 아니지만 정치인을 꿈꾸며 보수성향 시민단체에서 활동 중인 D 씨는 "외부에서 영입되는 그림을 그리고 활동하는 청년들도 많아지고 있다"라면서 "내부에서 육성되는 루트를 기대하기 힘들다는 것을 우리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청년 정치인들의 육성보다 인재영입에 각 정당들이 열을 올리는 이유로 사회적 풍토와 현행 선거법 등을 꼬집었다.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청년도 청년이지만 당내 인사들이 육성되지 않는 이유는 2004년 만들어진 일명 '오세훈 법'의 영향이 크다"라며 "지역 지구당이 폐지되면서 신진 정치인들이 하부부터 탄탄하게 활동할 수 있는 영역이 사라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는 청년위원회 등 각종 위원회 중심으로 가고 있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직능위원회의 확대도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육성은 없이 영입에 집중하며 영입쇼가 이뤄지고 있다"라면서 "육성한 인물보다 사회적 이슈가 되는 인재영입이 더 많은 주목을 받고 중도층 부동층에 영향을 준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선거 환경의 변화에도 주목해야 한다"면서 "올해 선거는 유난히 공정, 청년, 여성 등을 강조하게 되는데 이런 구도 변화에 반영하기 위해 육성보다 영입에 주목을 하게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씨와 체육계 미투 1호인 김은희 씨와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21대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탈북민 출신 인권운동가 지성호 씨와 체육계 미투 1호인 김은희 씨와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