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 개방·확보, 중소·벤처기업 데이터 바우처 사업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그간 구축한 데이터 인프라를 기반으로 양질의 데이터 개방과 활용을 확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금융·통신 등 10개 분야 빅데이터 플랫폼의 데이터 1천400여종을 이달 안에 순차적으로 개방하고 혁신 서비스를 발굴할 예정이다.

양질의 데이터 유통을 위해 빅데이터 플랫폼 간 연계 공통 기준을 마련해 적용하고 다른 플랫폼과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하며, 고품질 데이터 확보를 위해 민간기업과 기관의 참여를 모색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또 올해에도 중소·벤처 기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를 지원하는 데이터 바우처 사업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 창출을 촉진하고, 우수 성과 사례를 발굴, 홍보할 예정이다.

공공·금융 분야에서는 정보주체 주도하에 개인데이터를 활용하는 마이데이터(MyData) 사업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도 시작될 예정이다.

또 정부는 데이터 분야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고, 우수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에 데이터에 특화된 컨설팅과 데이터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국회에 계류 중인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 하위 법령·제도 정비 등 후속 조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데이터 1천400여종 개방…데이터경제 활성화 추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