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위한 공공행정은…유엔공공행정포럼 6월 부산서 개최

행정안전부는 올해 6월 부산에서 '2020년 유엔공공행정포럼'(2020 United Nations Public Service Forum)을 유엔과 공동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유엔공공행정포럼은 회원국들이 공공행정 분야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행사로 2003년 유엔총회에서 6월23일을 '공공행정의 날'로 지정한 이후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 포럼은 '오늘의 실천으로 더 나은 내일을: 지속가능 개발목표 실현을 위한 공공서비스와 제도의 혁신과 변혁'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유엔 회원국 정부, 국제기구, 공공행정분야 저명인사 등 100여개국에서 1천500여명이 참석할 전망이다.

참석자들은 유엔의 지구촌 개발계획 '지속가능 개발목표'(SDGs)의 시한(2030년)을 10년 남긴 시점에서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공공행정 정책과 행동계획 마련을 논의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유엔 공공행정상'(Public Service Awards) 시상식도 함께 열린다.

아프리카, 아시아·태평양, 서아시아, 유럽·북미, 중남미 등 5개 지역별로 공공행정서비스의 성과와 기여도를 평가해 가장 우수한 정책과 사례를 선정해 시상한다.

우리나라도 2003년 이후 13개 기관이 29차례 이 상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67개국에서 450개 사례가 출품됐으며 오는 5월 유엔 공공행정전문가위원회 심의에서 최종 수상 사례를 가린다.

포럼 이틀째인 6월24일에는 2년마다 실시되는 유엔 전자정부 평가 결과도 발표된다.

유엔이 2년에 한 차례씩 193개 회원국의 전자정부 발전 수준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우리나라는 2010년·2012년·2014년 세 차례 연속 1위를 차지하는 등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행안부는 포럼의 본격적인 준비를 위해 오는 6일 행안부 별관 청사에서 '2020년 유엔공공행정포럼 준비기획단' 현판 제막식을 연다.

진영 행안부장관은 제막식에 앞서 "유엔공공행정포럼은 우리나라의 혁신 경험을 공유하고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기회"라며 "우수한 공공행정 제도와 시스템을 알려 전자정부 수출 등 성과로 이어지도록 포럼을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