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진주권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준비위' 회의 개최
경남도, 진주권역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나선다

홍준표 전 경남지사 시절 진주의료원이 강제폐업된 이후 공공의료가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경남 진주권역의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공론화가 본격 진행된다.

경남도는 진주·사천·남해·하동·산청 등 진주권역 공공의료 확충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7일 '진주권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준비위원회'(이하 공론화 준비위) 1차 회의를 연다고 5일 밝혔다.

공론화 준비위는 의료전문가, 갈등조정전문가, 행정기관, 이해단체 관계자 등 11명으로 구성돼 있다.

앞으로 공론화 방향과 목적, 공론 의제, 공론화 방법, 공론화위원회 구성 등 공론화 전체 과정을 기획·설계한다.

1차 회의에서는 위원장 선출에 이어 회의 운영규칙, 위원회 역할과 결정사항, 운영계획 등 공정한 회의 진행 규칙을 정하고 공론화 추진 방향 등을 토론한다.

이후 몇차례 회의를 열어 내달 말께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게 된다.

공론화위원회는 공론 의제와 공론화 방법 확정, 권고안 제시 등을 담당한다.

이번 진주권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는 지난해 11월 도가 발표한 '경상남도 공공보건의료 강화대책'에서 진주권 지역책임의료기관 지정은 공론화를 통해 결정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도는 공론화의 추진근거와 운영계획을 마련하려고 '경상남도 진주권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위원회 구성 및 운영 규정'을 지난 2일 공포했다.

도는 공론화 준비·공론화위원회 토론 및 숙의 과정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까지는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한 권고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윤난실 도 사회혁신추진단장은 "이번 공론화는 진주권역 도민 건강권과 관련이 있으므로 더욱 공정하고, 합리적이며, 어떠한 전제조건 없이 도민 뜻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전 과정을 중립적으로 공정하게 관리하고, 도민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