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새해 첫 장외집회
"공수처 실제로는 공포의 수사처"
"짬짜미 선거법 위헌심판청구 할 것"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막아냈어야 했지만 숫자가 부족해 못 막아냈다"라며 총선 승리를 위한 지지를 호소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과 함께! 희망 대한민국 만들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108명밖에 되지 않는 의원 수로는 300명의 3분의 1이 조금 넘어 힘이 부족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총선 지지 호소와 함께 지난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국면에서 처리된 공수처법과 선거법에 대한 규탄도 이어갔다.

심 원내대표는 "내 표가 어디로 가는지 정확하고도 쉽게 알 수 있어야 제대로 된 선거제도"라며 "그런데 지금의 방식은 내 표가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게 만들어놨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헌법을 위반하는 선거제도에 대해 한국당은 헌법재판소에 위헌심판청구를 할 것이다"라면서 "짬짜미 선거법을 상대로 위헌심판을 받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수처법, 말은 고위공직자 수사한다고 하지만 실제는 공포의 수사처"라며 "대한민국의 모든 사람, 누구든지 잡아다가 기소할 수 있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국민대회에는 한국당 추산 10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범여권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강행 처리 등을 규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