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경자년은 국가·경남·개인적으로 중요한 해"(종합)

"올해는 국가와 경남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중요한 해입니다.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 첫날인 1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도정 의지를 다졌다.

그는 "어려운 상황을 잘 넘기고 국민이 원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노무현 전) 대통령 앞에서 다짐했다"며 참배 소감을 전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허성곤 김해시장,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노건호 씨 그리고 재단 관계자에 이어 3번째로 분향했다.

참배 후 김 지사는 봉하마을 입구에서 만난 경남도민, 지지자의 사진 촬영 요청에 일일이 응했다.

참배에 앞서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함께 대통령 사저에서 떡국을 먹으며 새해 인사를 나눴다.

이에 앞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박성호 행정부지사, 문승욱 경제부지사 등과 함께 국립 3·15민주묘지와 창원 충혼탑을 차례로 방문해 참배했다.

국립 3·15민주묘지를 찾은 김 지사는 3·15의거기념사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등 희생자 유족을 만나 위로하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헌화와 분향을 마친 후 "3·15 의거 60주년을 맞는 새해 새 아침. 님들이 뿌린 민주주의의 씨앗. 완전히 새로운 경남.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키워가겠습니다!"라는 글을 방명록에 남겼다.

김 지사 외 박종훈 경상남도 교육감, 허성무 창원시장도 각 국립 3·15민주묘지를 방문해 참배했다.

박 교육감은 "올해는 3·15 의거 6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라며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민주시민을 양성하는 교육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국립 3·15민주묘지와 창원충혼탑을 찾아 "순국선열의 자유와 평화를 위한 고귀한 희생을 잊지 않겠으며, 오직 시민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새해 다짐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