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회계 서류 전자화' 시범 운영…연간 3억 절감

대전시는 10일부터 종이로 된 회계서류를 없앤 '지방 회계 전자 결재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

지금까지는 기존 전자 결재 외에 회계 관계 공무원이 대면 결재나 인장 날인 등 업무처리를 이중으로 해 왔다.

회계 서류를 모두 묶어 기록관에 장기 보관하면서 비효율성 등 문제가 제기됐다.

앞으로는 모든 지출 절차에 전자서명이 도입되면서 대면 결재하거나 인장 도장을 찍지 않아도 된다.

회계서류를 전자파일로 변환해 전자 서고에 보관하게 되면서 종이 문서를 출력해 묶는 번거로움도 줄일 수 있게 됐다.

시에서 연간 나오는 회계 서류는 1만여권(1권당 500여장)으로, 회계 서류 전자화가 시행되면 종이·토너 비용 등으로 연간 3억원을 절감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김추자 시 자치분권국장은 "공무원 업무처리 시간과 비용이 절감되고, 행정 효율성과 회계 투명성도 높아질 것"이라며 "시범 운영 후 내년 4월부터 본격 시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