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 연합뉴스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부차관보. 연합뉴스

미국이 대북 문제와 관련해 군사 옵션이 철회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동안 북한의 도발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지만 앞으론 달라질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하이노 클링크 미국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관련 콘퍼런스에서 "군사적 옵션은 결코 철회된 적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클링크 부차관보의 발언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뒤 박정천 북한군 총참모장은 담화를 통해 무력엔 무력으로 맞대응할 것을 시사했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군사력은 억지력으로서 기여하기 위해 존재한다"며 "한반도나 미국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기본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억지력이 실패할 경우 싸워 이기는 게 군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대응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도 시사했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미국은 북한의 수사적 도발이나 미사일 시험 등에 하나하나 대응하지 않으면서 자제력을 보였다"며 "우리의 대응이 달라지고 국무부의 주도가 전환되는 시점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국무부는 외교에 방점을 두고 있지만 국방부는 군사력 사용을 담당하는 만큼 정세를 주도할 시점이 올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클링크 부차관보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어떤 공격에도 방어할 자세를 취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떤 공격도에도 준비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공격적으로 행동할 만큼 어리석다면 매우 강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면서 "이 같은 점을 북한도 이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