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5∼11월 도내 134개 지점을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 조사를 한 결과 5곳이 안전 기준치를 넘었고 나머지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4일 밝혔다.

충북 134개 지점 중 5곳 토양오염 안전 기준치 초과

조사는 산업단지, 공장 지역, 공장 폐수 유입지역, 어린이 놀이시설 지역, 금속 제련소 지역 등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안전 기준을 초과한 5곳 중 한 곳인 영동의 한 광산 지역에서는 납이 234.5㎎/㎏ 검출됐다.

안전 기준치는 200㎎/㎏이하다.

나머지 4곳에서는 불소가 기준치(400㎎/㎏) 이상 검출됐다.

청주 563㎎/㎏, 제천 522㎎/㎏, 보은 677㎎/㎏, 단양 521㎎/㎏이다.

연구원은 재검사 중이다.

여기에서도 안전 기준을 초과하는 결과가 나오면 오염정화사업이 추진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