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4일까지 방위비 협상…회의 분위기엔 "잘 진행되고 있다" 말 아껴
정은보, 협상서 트럼프 주한미군 발언 거론여부에 "전혀 없었다"

미국을 찾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벌이고 있는 정은보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3일(현지시간) 협상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이 나왔는지에 대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위한 4차 회의에 참석한 정 대사는 점심을 먹으러 가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그는 회의 분위기와 관련해서는 "잘 진행이 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이어 오후에도 회의가 계속된다고 설명했다.

영국 런던에서 열리고 있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한미 방위비 회의가 시작되기 몇 시간 전 주한미군 모두를 계속 주둔시키는 게 미국의 안보이익에 부합하느냐는 질문에 "토론해볼 수 있는 것"이라며 "나는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우리가 그렇게 (주둔)하려면 그들(한국)은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며 주한미군 감축 카드를 협상 지렛대로 동원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을 부자나라라고 칭하며 분담금을 상당히 더 내야 한다는 압박도 병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