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4선 유기준, 오늘 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선언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다.

유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치력을 제고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처리 문제 등을 해결하겠다"며 "특히 제일 중요한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이 무산된 가운데 차기 원내대표 자리에 공식 도전장을 내는 것은 전날 강석호 의원에 이어 유 의원이 두 번째다.

부산 서구동구를 지역구로 둔 4선의 유 의원은 그동안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 의지를 피력해왔다.

한국당의 차기 원내 사령탑 경선 레이스는 전날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회가 오는 10일 만료되는 나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강·유 의원뿐 아니라 심재철(5선) 의원이 출마 시기를 고민 중이며, 안상수·윤상현·권성동(이상 3선) 의원도 후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