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보자마자 오열한 유족
청와대 압박 탓에 극단적 선택했다는 의혹도
청와대 "고인에게 압박 가한 적 없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서 일하다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검찰 수사관 A 씨의 빈소를 찾았다.

백 전 비서관은 3일 오전 10시 37분쯤 A 수사관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유족은 백 전 비서관을 보자 오열했다. 백 전 비서관은 유족을 안고 위로 했다. 백 전 비서관은 오전 10시 54분쯤 장례식장을 떠났다.

백 전 비서관은 '김기현 사건 첩보 보고서 작성을 지시했느냐' '울산서 수사상황을 챙기러 특감반원을 보냈느냐' '고인과 수사 관련 최근 통화한 적 있느냐' 등의 질문을 받았지만 대답하지 않고 빈소를 빠져나갔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도 이날 오전 10시 36분쯤 A 수사관 빈소를 찾았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함께 조문을 온 이광철 민정비서관은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고인에게 (검찰 수사와 관련해) 압박을 가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기도 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어젯밤(2일) A 수사관 빈소를 찾아 약 2시간 30분가량 조문했다.

A 수사관은 지난 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