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불법적 지시여부, 연속선상에서 봐야…황운하 보복수사 의혹"
홍익표 "김기현 비리사건, 특별검사나 중앙지검서 원점 재조사"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3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과 관련, "비리 문제가 사실인지 아닌지를 별도의 특별검사를 통하든, 아니면 서울중앙지검 차원에서 다시 원칙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원칙적으로 당시 울산지검에 대한 수사도 같이 이뤄져야 하고, 김 전 시장에 대한 비리 관련 문제를 원점에서 재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김 전 시장의 비리 조사 과정에서 황운하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의 직권남용이 있었는지는 또 다른 차원에서 살펴봐야 할 문제고, 청와대의 불법적인 지시가 있었는지를 그 연속선상에서 봐야 하는 것"이라며 "마치 김 전 시장의 비리는 아무 문제가 없는 것처럼 전제하고 보는 것 자체는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명 수사란 말 자체가 맞지 않는다"며 "청와대가 첩보를 경찰청을 통해서 울산경찰청으로 이첩하기 이전부터 지역에서는 이미 수사가 이뤄지고 있어서 마치 청와대가 시작해서 수사가 이뤄졌다는 것은 사실관계가 틀리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해서는 "지역 비리와 관련해서 전관예우, 검경수사권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복잡하게 걸려 있는 문제로 청와대만이 아니라 국회에서 이미 오래전부터 관심이 있었던 사안이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일각의 하명수사 의혹을 일축하며 검찰과 경찰의 갈등 양상으로 번진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상황을 파악하고자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들이 울산에 갔다고 밝힌 바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황운하 청장이 검경수사권과 관련해서 경찰 입장을 일관되게 대표적으로 소개했던 분이라 검찰로서는 미운털이 박힌 사람"이라며 "갑자기 검찰이 수사의 속도를 높이는 것이 보복 수사가 아니냐는 의혹을 지울 수가 없다"라고도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