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민정에 통상 6개월∼1년 파견…막판 두달 연장은 석연치 않아"
주광덕 "'백원우 별동대' 총경 靑파견 두달 연장…입단속 의심"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3일 청와대가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 소속인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A 총경의 파견 기간을 최근 2개월 연장했다며 "울산시장 선거 부정개입 의혹을 입단속 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이날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A 총경의 인사기록을 토대로 청와대가 올해 10월 31일 끝나기로 돼 있던 A 총경의 파견 기간을 12월 31일까지로 2개월 연장했다고 밝혔다.

A 총경은 2017년 7월 17일 청와대로 파견돼 5개월 만인 2017년 12월 총경으로 승진했고, 현재까지 2년 5개월 가까이 청와대에서 근무 중이다.

주 의원은 "민정수석실에 통상적으로 6개월∼1년 단위로 파견되는데 막판에 2개월이 연장된 것은 석연치 않은 부분"이라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사건과 관련한 입막음을 위해 청와대에 남게 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했다.

A 총경은 김 전 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 사건의 핵심 참고인이자 서울중앙지검 소환을 앞두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검찰 수사관과 함께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실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다.

야당은 이들이 백 전 비서관의 지시를 받아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에 내려가 김 전 시장 주변 비리를 캤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