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전략기획본부장 면담…"총선 승리 전략 마련해달라"
홍준표 "좌파는 기세등등한데 당은 자기세력 구축에만 급급"
'속전속결 당직 정비' 황교안, 공천 등 총선채비 본격화 예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무 복귀와 함께 주요 당직 인선을 발 빠르게 단행하는 등 내년 총선 채비를 갖추는 데 주력하고 있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앞 천막 당무' 이틀째인 3일 전략기획본부장으로 임명한 주광덕 의원을 만나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 마련을 지시했다고 주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번에 당 특별기구로 신설된 전략기획본부는 인사, 정책, 홍보 등 당의 전 분야가 전략적 일관성을 유지하도록 하는 콘트롤 타워 역할과 함께 '현안 관리' 기능을 수행한다.

주 의원은 통화에서 "현재 가장 중요한 목표는 총선 승리를 위한 전략"이라며 "아울러 총선 승리를 위해 어떤 정책이, 어떤 홍보가, 어떤 이슈 발굴이 필요한지 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필승 후보자를 내년 총선 무대에 올리기 위한 공천 신호탄도 쏘아 올렸다.

황 대표 지지그룹으로 분류되는 박완수 의원을 사무총장에, 송언석 의원을 전략기획부총장에 각각 앉힌 것도 본격적인 공천작업을 앞둔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 총선기획단 관계자는 통화에서 "공천 룰의 큰 틀을 거의 완성해가는 상황"이라며 "이제 새 사무총장단이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엄정한 공천을 하는 액션 플랜이 남았다"고 말했다.

한 중진의원도 통화에서 "내년 4월 총선을 치르기 위한 체제구축 성격이 강한 인사"라며 "대표가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을 사무총장으로 임명한 만큼 집행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속전속결 당직 정비' 황교안, 공천 등 총선채비 본격화 예고

다만 황 대표의 당직 인선을 놓고 당 일각의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복당파 등 보수통합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인사들이 제외됐고, 영남·관료·친박(친박근혜) 성향 인사들이 중용됐다는 것이다.

한 재선의원은 통화에서 "당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임명된 염동열 의원은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으로 재판을 받는 사람"이라며 "누가 염 의원을 추천했는지, 무슨 생각으로 그를 기용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좌파들은 기세등등한데 원내는 임기 연장에만 급급하고 당은 자기 세력 구축에만 급급하니 나라의 앞날이 참으로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원내'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당'은 황 대표를 각각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