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 앞에서 8일째 단식하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27일 밤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8일간 단식농성을 벌이다 쓰러져 병원에 입원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단식을 종료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황 대표가 건강 악화에 따른 가족, 의사의 강권과 당의 만류로 단식을 마쳤다"며 "어제(28일) 오후부터 미음을 조금씩 섭취하며 건강을 회복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황 대표가 향후 전개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와 3대 친문농단의 진상규명에 총력 투쟁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황 대표는) 청와대 앞에서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정미경 최고위원, 신보라 최고위원의 나라사랑 충정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그렇지만 이제 단식을 중단하고 함께 투쟁하자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단식투쟁 동안 함께 염려하며 성원해 주신 국민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어질 투쟁에도 함께 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오후 3시부터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시작, 27일 밤 11시 7분 의식을 잃어 서울 신촌 세브란스로 이송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