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특별정상회의 소회 밝혀…"강대국 이으며 평화·번영 만들 수 있어"
"아세안과의 경제협력, 미래세대에 많은 혜택 돌아가게 할 것"
[한-아세안] 文대통령 "이제 대륙 가로지르는 일 남아…교량국가 포기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어려운 고비와 갖은 난관이 우리 앞에 있더라도 교량국가의 꿈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 종료에 따른 소회의 글을 올려 "이제 부산에서부터 육로로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이 남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강대국들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는 나라가 아니라, 강대국들을 서로 이어주며 평화와 번영을 만드는 나라가 될 수 있다"면서 "부산이 그 출발지로, 국민과 함께 그 꿈을 실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는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아세안 지역으로 외교의 지평을 넓힌 만큼 신남방정책이 북한과 유라시아를 무대로 하는 신북방정책과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교착 상태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키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곳으로, 우리의 오래된 꿈은 대륙과 해양의 장점을 흡수하고 연결해 교량국가가 되는 것"이라며 "아세안 10개국과 우정을 쌓으면서 우리는 더 많은 바닷길을 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세안의 정상들이 보여주신 배려와 의지가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더 따뜻하고 더 역동적이며 더 평화로운 곳으로 변화시킬 것"이라며 "지난 나흘은 '아세안의 꿈'이 곧 '한국의 꿈'이었음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국가는 젊고 역동적이며,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면서 "그럼에도 이 나라들은 고유한 문화를 간직하며 자신의 방식대로 한발 한발 성장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강대국 사이에서 정체성을 지키며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우리의 경험이 아세안에 매력적인 이유"라면서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은 서로의 미래세대에게 많은 혜택이 돌아가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아세안 국가는 조화를 중시하며 포용적"이라면서 "양극화와 기후환경, 국제적 분쟁같이 우리가 공동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지만 일찍부터 아세안은 대화로 해법을 찾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는 상생을 미덕으로 삼는 '아시아의 정신'이 그 밑바탕에 있기 때문일 것"이라며 "21세기에는 아시아의 지혜로 인류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