黃단식장 옆 원내대책회의…"'연비제' 선거법 27일 부의는 불법·무효"
"연비제 들어가는 선거법 논의할 수 없다…'4+1 협의체'는 야합"
나경원 "文대통령, 공수처·연비제 강행 명령 이제 거두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 부의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것과 관련, "연동형 비례대표제(연비제) 선거법의 27일 부의는 불법이며, 그 부의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황교안 대표의 단식농성 텐트 옆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다섯 단계까지 불법을 획책한 여당과 일부 야당이 이번에는 6번째 불법을 저지르려 한다.

도대체 이 불법 다단계 폭거를 언제쯤 멈추고 의회민주주의로 돌아올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안건조정위 90일을 보장하지 않고 며칠 만에 날치기 불법 표결에 따른 부의여서 명백한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당에 내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연비제 강행 통과 명령을 이제 거두라"라고 촉구하고 "패스트트랙 폭거를 막을 마지막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

우리가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이어가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날 황 대표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향해 "면피용 방문이나 할 생각 말고 진짜 단식을 중단시킬 해법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의 천막 철거 요구에 대해 "친정권 세력의 수많은 천막은 허용하면서 추위나 막아줄 천막을 빼앗겠다는 것인가"라며 "한 여권 인사는 '건강 이상설이 너무 빠르다'며 목숨을 건 투쟁을 조롱했다.

이 정권의 도덕적 감수성이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文대통령, 공수처·연비제 강행 명령 이제 거두라"

나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의 선거법 협상과 관련, "오늘 오후 3시 원내대표끼리 만나서 논의하기로 했다.

저희는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논의하는 것이 진정한 협상이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어쨌거나 협상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지역구 의석수를 250석 혹은 260석으로 조정하는 대안이 나오는 것에 대해 "결국 연비제라는 것이 실제적으로 '여당 2중대'를 위한 선거법"이라며 "위헌성을 검토하고 말씀드렸기 때문에 연비제가 들어가는 선거법은 논의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무슨 권한이 있는지 잘 모르겠고, 결국 또 다른 여당과 여당 2중대의 연합체"라며 "사실상 야합에 의해 국회가 움직이는 것은 통탄할 일"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