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우연?
미리 질문할 패널 선정했나
짜고치기 의혹 제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마친 뒤 패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를 마친 뒤 패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과의 대화에서 질문자로 선정된 일반 시민 17명 중 4명이 과거 방송출연이나 언론 인터뷰를 한 경험이 있는 유명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MBC 특집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했다. 문 대통령은 사전 각본 없이 국민 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답하는 타운홀(Town hall) 미팅 형식으로 100분 넘게 얘기를 나눴다.

청와대는 이같은 형식을 취한 것에 대해 '짜고한다'는 의혹을 피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었다.

방송출연이나 언론 인터뷰 경험이 질문자는 3번째 질문자로 나선 무함마드 사킵 씨, 10번째 질문자 일용직 노동자 정호창 씨, 11번 째 질문자 이희건 개성공단복합물류단지 대표이사, 14번째 질문자 평양 1호점 치킨집 사장님 최원호 씨까지 4명이다.

현장 패널 300명 중 무작위로 질문자를 선정했는데 유명인들이 4명이나 선정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미리 질문할 패널을 선정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다.

패널로 선정된 300명은 무려 53대 1의 경쟁을 뚫고 선발된 이들이다. 300명의 패널을 선정하는데 약 1만 6000여 명이 신청했다.

국민과의 대화는 미리 정해진 시나리오 없이 300명의 방청객이 즉석에서 손을 들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문 대통령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