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재정 적기에 사용해야"
"국제기구도 확장 재정하라고 해"
"일자리 수치는 좋아, 체감이 문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13일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지난달 13일 서울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 참석하고 방미기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재정 확대 정책 비판에 대해 "곳간에 있는 작물들은 계속 쌓아두라고 있는 게 아니다.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리기 마련"이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재정을 쌓아두기보단 적기에 사용해야 한다는 취지다.

고 대변인은 1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고 대변인은 "현재 글로벌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이지만 국제기구에서도 대한민국 경제는 나름 탄탄하기 때문에 확장 재정을 해도 괜찮다고 이야기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꾸만 곳간에 있는 것이 다 바닥나버리면 어떻게 할 거냐고 한다. 글로벌 경기가 어렵고 우리나라도 그 상황 속에 있다면 적극적으로 정부가 나서는 것이 해야 될 역할"이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 '일자리가 제일 마음이 아프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체감 부분인 것 같다"며 "수치를 내보면 고용률, 특히나 청년층의 고용률이나 실업률은 굉장히 의미 있게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 대변인은 "기온이 영상 기온이어도 어떨 때는 따뜻하게 느끼지만 어떨 때는 영하의 기온으로 느낄 때도 있다. 바람이 많이 분다든지. 본인의 컨디션이 안 좋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고 대변인 말과는 달리 기획재정부가 지난 8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2019년 11월)을 보면, 올해 1~9월 관리재정수지는 57조 원 적자를 기록했다. 관리재정수지 적자액은 2011년 1월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대치다.

고 대변인 발언에 대해 네티즌들은 '어떤 집안이 저축 안 하고 돈이 썩을까봐 전부 소비하냐' '본인 재산이나 썩어버리기 전에 얼른 써라' '국민 등골브레이커 정권'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