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미집행공원 갈등 최소화·대구수목원 마스터플랜 등 요청
대구시의회, 경상여고 가스누출 원인 규명 등 적극 대응 촉구

대구시의회는 대구시에 대한 행정사무 감사에서 지난 9월 발생한 경상여고 가스누출사고의 조속한 원인 규명 등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11일 시의회에 따르면 경제환경위원회 하병문 의원(북구4)은 녹색환경국 행정사무 감사를 통해 "지난 9월 2일 경상여고 가스누출 사고가 발생한 지 2개월이 지난 시점에도 제대로 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최근 2년간 10여 차례에 걸쳐 유사한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대구시와 관계기관이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고 대응체계도 없었다"며 "피해 학생들에 대한 사후관리 등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행정사무 감사에서는 또 장기 미집행 공원 대책, 자원회수시설 활용방안 등에 관한 지적이 제기됐다.

이태손 의원(비례대표)은 "지난 8월 대구시가 발표한 장기 미집행 공원 대책과 관련해 지방채 발행에 따른 구체적인 상환 계획 및 실효공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촉구하고 "토지 보상 시 갈등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상수 의원(동구2)은 "달성 2차 산단 자원회수시설이 2008년 이후 한 차례도 정상가동하지 못하는 등 대구시의 잘못된 수요예측으로 수백억 원의 예산낭비를 낳았다"며 활용방안에 관한 정책결정을 촉구했다.

홍인표 의원(중구1)은 대구수목원 조성·운영에 관한 전체적 계획이 없다며 종합적 마스터플랜 마련을 요청했고, 김동식 의원(수성구2)은 금호강 둔치 산수유나무 사후관리 및 미세먼지 측정소 높이가 적절치 못하다며 조치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