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에 친환경 유역 통합관리센터 '물빛누리' 준공

강원 원주시에 친환경 유역 통합관리센터인 '물빛누리'가 건립돼 운영에 들어간다.

원주시는 13일 오후 센터 다목적 강당에서 준공식을 한다고 11일 밝혔다.

문막읍 3천㎡의 터에 3층 규모로 건립된 물빛누리 센터는 한강수계기금 48억원과 시비 36억원 등 총 8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1층에는 연극과 음악 공연 등이 가능한 250석 규모의 다목적 강당과 음악연습실, 환경교육 프로그램실이 들어섰다.

2층에는 노인복지 공간으로 이용하게 될 다목적 프로그램실과 친환경 농특산물 판매시설이, 3층에는 생태홍보 전시관과 강의실이 마련됐다.

원주시 관계자는 "수생태 환경에 대한 교육·홍보를 통해 시민 환경 의식을 높이는 교육공간으로 활용함은 물론 주민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도 운영해 환경문화복합타운으로서 문막 지역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