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한일관계
▲ 문 대통령 = 지소미아 같은 경우는 원칙적인 문제 아닌가. 특히 일본의 경제침탈과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할 필요가 있지 않나. 일본은 한목소리를 내는데 우리는 다른 목소리도 나온다. 일본처럼 국익 앞에 초당적으로 한목소리를 냈으면 좋겠다.
(일본이) 무역과 안보 문제를 연계한 것은 옳지 않다.
▲ 손학규 대표 = 능력 있는 전문가가 외교에서 활용되지 못하는 부분이 안타깝다. 능력을 갖춘 전문가가 필요하다. 외교부 직원들의 사기가 형편없다. 외교가 역할을 해야 하는데 잘 못 한다.
▲ 손학규 대표 = 일본 강제징용 대법원 판결은 통수권자 입장에서 대통령이 조금 유연성을 발휘해야 하지 않나.
▲ 문 대통령 = 일본이 (외교 협상에) 제대로 응하지 않는다. 강제징용은 대법원판결인데 존중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도 생각해야 하지 않는가.
▲ 손학규 대표 = 대법원판결을 존중해야 하지만, 대통령은 사법부·행정부·입법부 위에 있는 국가원수다. 정치적·외교적으로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 문 대통령 = 한반도 자체가 안보에 있어서 일본 안보에 방파제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이 미일동맹에 함께 기여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한국이 일본 안보에 역할을 해주고 있는 것이다.
[文대통령·여야대표 대화록] ② 지소미아·한일관계

wise@yna.co.kr
(계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