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상상 못한 변화…최선 다한 시간"
한국당 "무능·무책임·무대책, 낙제점"
전반전 끝낸 文대통령에…'민주당·한국당' 정반대 평가

9일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반대의 평가를 내놨다.

민주당은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린 반면, 한국당은 '낙제점 성적표'라며 비난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국민과 함께 한반도 평화의 길을 만들고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혁신과 공정으로 경제 체질을 개선하며 검찰개혁 등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전력투구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변화"라며 "나라다운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앞으로도 정부와 함께 국민의 뜻을 받들겠다"며 "모두가 잘살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에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무능했고, 무책임했으며 무대책이었던 '3무(無) 정부'의 시간이었다"며 "지난 2년 6개월간 대한민국은 혼란, 위기, 분열, 불안투성이였다"고 꼬집었다.

그는 "외교·안보·경제가 모두 무너졌다"면서 "가장 심각한 것은 정의와 공정이라는 가치가 철저히 무너졌다는 것"이라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대표적인 사례로 나왔다. 김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은 불공정, 편법, 비리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법치를 부정했다"며 "국민이 정부에게 준 점수는 낙제점으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면 오답 노트라도 써야 하지만 정부·여당은 여전히 귀를 막고 변화를 거부 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