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3' 민주 경선 판도 뒤흔들 막판 변수 될지 비상한 관심
트럼프 "잘 못할 것"…바이든 "레이스 합류 환영, 어디로 갈지 보자"

미국의 억만장자이자 중도성향 거물인 마이클 블룸버그(77) 전 뉴욕 시장이 8일(현지시간) 미 앨라배마주 민주당 예비선거(프라이머리) 관리위원회에 2020년 대선 경선 출마를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고 AP통신 등 미 언론이 보도했다.

이로써 블룸버그 전 시장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 등 이른바 '빅3'가 주도해온 민주당 경선 판도에 큰 변수가 될 '제4후보'로 떠올랐다.

블룸버그, 美앨라배마에 출마신청서 제출…대선레이스 합류

블룸버그는 애초 올해 초 경선 출마를 고려하다가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재집권을 저지하는 전략을 막후에서 돕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했었다.

그러나 민주당 내에서 확실한 제1 대선 주자가 떠오르지 않는 혼돈 상황 속에서 판도를 흔들 수 있는 파괴력을 안고 전격적으로 레이스에 합류했다.

일각에서는 진보 성향이 뚜렷한 워런 상원의원이 경선 구도에서 앞서 나가자 온건 중도성향인 블룸버그가 출마를 저울질하게 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블룸버그가 2020년 경선 구도를 위협한다'면서 그의 레이스 합류가 민주당에 충격파를 안길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일단 캘리포니아와 텍사스 등 주요 주에서 예비선거를 동시에 치르는 슈퍼화요일(2020년 3월 3일)이나 그 이후에 예비선거를 치르는 주에서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한다는 전략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신청서를 접수시킨 앨라배마주도 슈퍼화요일에 프라이머리를 치른다.

그보다 앞서 경선을 하는 아이오와, 뉴햄프셔,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롯한 기존 후보들이 이미 오랜 기간 터를 선점해놓은 상황이라 블룸버그 입장에서는 '뒤늦은 입장'으로는 승산이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측 선거 전략가 중 한 명인 하워드 울프슨 평론가는 "4개 주에서는 다른 후보들이 큰 스타트를 했다.

우리 진영은 좀 더 현실적일 필요가 있다"면서 "우리가 출마한다면 슈퍼화요일 또는 그 이후 프라이머리를 하는 주에서 이길 수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블룸버그의 조기 프라이머리 스킵(생략) 전략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도 존재한다.

민주당 고참 전략가인 빌 캐릭은 AP통신에 "당신 마음대로 캘린더에 돌차기 놀이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얼리 스테이츠(조기 경선주)를 그대로 뛰어넘는다면 계속해서 어려운 시기를 겪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지난 몇 주간 자신의 출마 여부와 관련해 민주당 원로들과 깊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블룸버그의 출마 신청서 접수 소식에 "레이스 합류를 환영한다.

마이클은 올곧은 친구다.

과연 그가 어디로 갈지 지켜보자"라는 반응을 보였다.

블룸버그, 美앨라배마에 출마신청서 제출…대선레이스 합류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블룸버그 전 시장을 '리틀 마이클'이라는 별칭으로 조롱하며 "그에게 잘 해낼 마법은 없다.

그는 잘하지 못할 것"이라며 "그러나 그는 실제 바이든에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의 지난해 전 세계 억만장자 리스트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총자산 500억 달러(57조9천억 원)로 11위를 기록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블룸버그 전 시장이 막대한 재력과 중도 성향을 무기로 민주당 경선에서 상당한 지형 변화를 이뤄낼 것으로 관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