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외통위 답변…"철거 비용 부담 우려 충분히 고려해 판단"
현정은 방북 방안 검토 여부엔 "여러 가능성 두고 현대와 협의"
김연철 "금강산 개별관광, 남북 협의시 실행방안 찾을 수 있어"(종합)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0일 금강산관광 문제 해법으로 거론되는 개별관광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신변안전 문제인데 그 부분은 남북 간에 협의가 이뤄지면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금강산과 개성공단 개별관광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우리 국민이 안심하고 관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남북 협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금강산관광은 남북한의 협의가 있으면 할 수 있는 일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 "(현대아산 등 관광사업자의) 사업권에 대한 나름대로 원칙을 이야기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강산 시설 철거 문제가 재산권 침해 이슈로 번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재산권 보호가 전제돼야 하는데, 시설물의 소유체 등이 복잡해 현장 점검을 통해 정확한 실상을 우선 파악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는 것은 당연히 투자보장 합의서가 전제됐다는 뜻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김정은 위원장이 원산 갈마와 양덕군, 마식령 등 동해안 지대에 광역관광지대를 개발하고 있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 9·19 평양공동선언에도 동해관광특구를 공동으로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보자는 합의 사항도 있어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는 의제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동해관광 특구의 경우 북한 지역의 동해안 관광군과 강원도의 동부·북부 관광군을 연결하기 위해 중국 관광객을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 여행)·교차 방문하는 방안도 충분히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연철 "금강산 개별관광, 남북 협의시 실행방안 찾을 수 있어"(종합)

김 장관은 '북한도 인정하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방북해서 북측과 금강산 문제를 협의하도록 하는 것을 검토하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 질의에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대아산과 협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북측이 지난 29일 현대아산에 보낸 통지문에서 '현대 측이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해 많은 고심과 노력을 기울여 온 것을 잘 안다'고 한 것에 대해 "금강산관광이 되면서 북한과 현대아산 간 다양한 우여곡절을 거친 경험이 있다는 것도 염두에 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금강산관광 문제 해결을 위한 고위급 회담이나 특사 방북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금강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 전반적인 남북관계 상황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포괄적으로 남북관계 재개를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측이 시설 철거 비용을 부담할 것이냐는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의 질문에는 "국민들의 우려를 충분히 고려해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