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이해찬 대표 비난 이어가
관전하던 민경욱은 '응원 메시지'
공지영 작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퇴 요구 /사진=연합뉴스

공지영 작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퇴 요구 /사진=연합뉴스

소설가 공지영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공지영은 24일 새벽 정 교수의 구속 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지자 자신의 트위터에 "자기 지역에 있는 민주당에 하루종일 전화하고 문자 넣자. 이해찬 사퇴도 요구하자"라며 "뭐라도 하자. 우리 가족도 이렇게 눈 뜨고 도륙당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몇 시간 후에도 "이해찬은 돌아오라 비겁하게 보드카 속으로 숨지 말고 국민의 분노가 보이지 않는가. 공수처 검찰개혁 저지하는 맹수들에게 비겁하게 조국 가족을 먹이로 던지고 이재명 구하기에 몰두하다니"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공지영의 트위터 글은 이 대표가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와 관련해 이 대표를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를 지켜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해당 트윗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캡처해 올리며 "이해찬 사퇴? 자세한 이유는 잘 모르지만 뭐 좋은 일이겠지"라며 "우리 함께 동참하자. 공지영, 땡큐"라고 응원 아닌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민 의원은 이후 올라온 글 역시 캡처해 인용하며 "이해찬 비겁 사케가 아닌 보드카? 비겁 조국 가족 맹수 앞 투척? 뜻 모를 단어투성이지만 재미있네. 공부하겠다"라며 비꼬았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