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경호 차장 검사 단체 채팅방 공개
검찰 "불법적 행동 하지 않아"
백혜련 박주민 의원, 한동훈 검사에 송경호 차장 단톡방 질의 /사진=연합뉴스

백혜련 박주민 의원, 한동훈 검사에 송경호 차장 단톡방 질의 /사진=연합뉴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주민 최고위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의 실무를 맡고 있는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이른바 'JK 카톡방'을 지적했다.

백 의원은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에게 해당 카톡방의 존재에 대해 물었다. 한 부장은 "사건 관련 언론 보도나 주요 인사들의 SNS 글을 공유하는 카톡방이 있었던 건 맞다"고 말했다.

백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장에서 송 차장검사의 휴대전화에서 한 부장 등 5명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카톡방 이름은 'JK'로 당시 이 카톡방에는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비판적 의견을 개진해 온 변호사의 SNS 글이 올라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백 의원의 주장에 힘을 보탰다. 그는 "카톡방 이야기의 취지는 서울중앙지검이 수사 중임에도 사실상 대검찰청이 모든 수사를 주도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과연 그게 일반적인 수사 절차, 방식, 보고체계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카톡방 이름에 대해서도 "제목이 'JK'라고 돼 있다. 보통 카톡방에 이름을 지명하지 않으면 카톡방 멤버가 쭉 나열된다. 그런데 저 방은 별도의 이름을 정했다. JK가 뭘까. 저는 조국이라고 생각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한 부장은 "수사와 관련해 어떤 여론이 있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었다"며 "특별히 불법적인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았는데 지금은 없다는 게 의심스럽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다른 카톡방도 많고 필요에 따라 없애고 만든다"며 "방을 없애고 만드는 것이 크게 이상한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