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철희 "정치권 한심...내년 총선 불출마"
"의원 한 번 더 한다고 부끄러운 정치 바꿀 자신 없다"
"단언컨대,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
조국 사퇴 지켜보며 정치에 대한 환멸 커진 듯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철희 의원. 사진=한경DB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철희 의원. 사진=한경DB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JTBC ‘썰전’ 출연 등으로 일반 대중들에게 인지도가 높다. 당내에선 이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 박영선 중기벤처부 장관 지역구인 서울 구로을 등에 전략공천 될 것이란 소문이 돌았었다.

이 의원은 15일 자신의 블로그에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올리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입장문에서 “조국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조국 얘기로 하루를 마감하는 국면이 67일 만에 끝났다. 그동안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며 “상대에 대한 막말과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고 했다.

이 의원은 “야당만을 탓할 생각은 없다. 정치 모두,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다. 당연히 저의 책임도 있다. 부끄럽고 창피하다. 단언컨대, 이런 정치는 공동체의 해악이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우리의 민주주의는 정치의 상호부정, 검찰의 제도적 방종으로 망가지고 있다.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문제가 돼 버렸다”고 썼다.

이어 이 의원은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작정”이라며 “국회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전날 서울중앙지법에 대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 영장 기각 문제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자 “창피해서 국회의원 못 하겠다”고 외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이다. 지역구가 없는 비례대표 의원은 총선이 다가오면 출마할 지역구를 물색한다. 하지만 이 의원은 “비례대표 의정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지역구를 맡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비례대표 의원이 지역구를 맡으면 비례대표제의 본래 취지를 훼손하고 의정활동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이유에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