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치와 노동존중사회' 강연…"총선서 정책 경쟁으로 심판받겠다"
이인영 "서초동·광화문 집회로 국론분열…국회 큰 책임감 느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1일 '검찰개혁 촉구' 서초동 집회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광화문 집회로 국민 의견이 첨예하게 나뉜 것에 대해 "국회의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공존의 정치'를 통해 상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고려대 노동대학원 주최 'KU 노사정 포럼'에서 '한국 정치의 현주소와 노동 존중사회로의 길'을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지난 5월 원내대표에 당선되고 야당 대표와 많은 협의를 하면서 가슴 속에 품었던 것은 공존의 정치"라면서 "그런데 오늘 이 순간까진 잘되지 않더라"고 토로하며 말 문을 열었다.

그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몸싸움을 거론하며 "솔직히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크다고 얘기했지만, 국민 눈에는 국회 전체가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비쳤단 점이 너무 가슴이 아프다"고 언급했다.

또 "눈앞에서 벌어지는 광화문 집회와 서초동 집회로 나뉜 모습이 심각한 국론 분열을 넘어 직접적인 충돌이 되기 전에 국회가 어떤 형태든 민의를 수렴해 새로운 국민 통합의 길로 나가야 한다"며 "매우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상생의 해법을 '공존의 철학'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보가 경직에서 벗어나 유연해지고 보수가 과격함에서 벗어나 합리적이어야 한다"며 "만날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싸운다고만 생각 마시고 공존의 길을 포기하지 않고 언젠가는 만들어내려고 가고 있다고 격려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가끔 막말과 혐오, 극단의 언행이 등장해 저부터 새로운 예법으로 넘어가 보려고 하는데 마음속에선 그냥 불끈불끈 터져 나오곤 한다"며 "나 원내대표와 서로 다른 정치적 이해로 첨예하게 싸우지만 사진을 찍을 때 (나 원내대표가) 가운데 서서 찍게 하고 제가 문을 열어주고 먼저 나가게 하는 최소한의 예의라도 지키면서 그런 길을 가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선 정치적 프레임 경쟁이 아닌 민생 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정책 경쟁으로 유권자 심판을 받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입장에서 역지사지해 보면 자신들의 대통령이 탄핵도 됐고, 그다음 정권도 놓쳤고, 만회하려던 지방선거에서 왕창 무너졌으니 내년 총선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필사적으로 임할 것"이라며 "우리도 지게 작대기를 들고 악다구니하면서 붙어 싸우면 똑같은 모습이 될 수 있다.

조금은 다른 모습으로 대처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꾼은 많고 정책 광이 적다"고 한국 정치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한국당이 틀림없이 문재인 정부 심판론으로 공격하겠지만 적폐 심판론으로 맞대응하기보다는 민생·경제에서 남은 시간 최대한 성과를 내면서 정권심판론을 선제적으로 무력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빠르면 5년, 늦어도 10년 안에 미국·중국의 동북아 패권 각축이 본격화할 것"이라며 남북이 평화로 공존하는 정치를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연을 마친 이 원내대표는 '한국도로공사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정규직 전환 문제 등과 관련해 여당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을 먼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고 "보이지 않는 노력을 해왔고 절반은 해결이 됐다"며 "민주노총 쪽 노조 부분이 남았는데 더 노력하면서 해결하려 한다"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법외 노조 문제에 대해서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문제가 국회에서 처리되면 자동으로 처리될 길이 열린다"면서도 "전교조가 재판 중이라 일방적으로 행정명령으로 어떤 조처를 하는 게 조금은 무리수로 보여 늦어지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