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정상회의 준비 4차회의…강경화 "마지막까지 꼼꼼히"

정부는 1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주재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11월 25∼27일·부산) 준비위원회 4차 회의를 열고 회의 의제와 일정 등을 점검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회의 모두발언에서 "막바지 세세한 점검과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관계부처·기관 간 원활한 소통과 유기적 협업을 통해 행사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고 대외적으로는 상대국과 미세 조율이 필요한 사항들을 적시에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사소해 보여도 작은 실수들이 행사 전체에 큰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마지막까지 꼼꼼히 챙겨달라"며 "실질과 형식은 분리될 수 없고 외적으로 완벽한 외교행사가 이뤄질 때 내실 있는 성과 또한 함께 빛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고 이번 행사를 아세안과 함께 만들어간다는 생각으로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회의에는 23개 부처·기관에서 70여명이 참석해 부대행사를 포함한 전체 정상회의 주요 일정과 정상회의 의제, 결과문서 준비 현황 등을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