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규 의원 "모바일 비용은 10분의 1…송달원 정규직화도 역행"
[국감현장] "한전, 종이 고지서 인편 송부에 1년 700억원 지출"

한국전력공사가 종이 고지서를 사람이 직접 전하는 방식으로 전기요금을 청구하느라 1년에 700억원 정도 비용을 지출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자유한국당 이철규(강원 동해·삼척) 의원은 11일 전남 나주시 한전 본사에서 열린 에너지 공기업 국정감사에서 "전기요금 청구 방법이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올해 6월 기준 전기요금 청구 방법 현황 자료를 근거로 한전이 인편(人便)으로 고지서를 전달하는 데 연간 700억원을 쓴다고 주장했다.

6월 한 달 동안 한전이 전기요금 청구에 지출한 총비용은 88억9천713만원인데 이 가운데 58억9천909만원(66%)이 인편 송달에 쓰였다.

건별 비용을 따져보면 인편 송달에는 735.48원이 들었는데 371.15원인 우편보다 2배 정도 많다.

고지서를 전자우편으로 보내면 74.87원, 문자메시지나 SNS 메신저 등 모바일을 이용하면 62.86원으로 비용이 10분의 1 수준까지 떨어진다.

이 의원은 한전의 종이 고지서 송달원 정규직 전환도 '시대 역행'이라고 지적했다.

한전은 자회사를 설립해 위탁업체 소속이던 송달원 592명을 올해 5월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470명을 추가로 정규직화하려 한다고 이 의원은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2년 안에 사라질 업무 담당자는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했다"며 "종이청구서 전달 비용으로 한 달에만 60억원을 쓴다는 것은 구시대적 행태"라고 꼬집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더 자세히 들여다보겠다"며 "최소한도로 줄이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