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치 자재 일괄 구매 후 폐기" 국감서 한전 방만 운영 '혼쭐'

한국전력공사(한전)가 국정 감사에서 방만한 물품 구매와 모호한 성과 관리 등으로 의원들의 뭇매를 맞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은 11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19년 치 전력량계 19만4천대를 일괄 구매해 써보지도 못하고 폐기될 처지에 있는 분량만 13만7천대, 98억원 상당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2008년 구매한 케이블도 677억원 상당을 생산업체에 보관하고 있다.

기절초풍하겠다"며 "계획도 없이 사고, 안 쓰면 폐기하고, 또 사고하는 식으로 관리를 하니 국민에게 죄송하지 않으냐"고 김종갑 한전 사장을 추궁했다.

김 사장은 "관리가 잘못된 측면이 있다"며 "현재는 실시간으로 재고 문제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도입해 관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연구개발(R&D) 과제의 '성공률 100%'라는 통계에 의문을 품었다.

권 의원은 "한전에서 1년에 사용하는 R&D 예산이 4천300억원에 달하는데 내용을 살펴보니 2014∼2016년 진행 완료된 것들은 99%가 성공"이라며 "그러나 특허 출원을 1건도 못한 게 86%, 특허 등록은 94%가 1건도 못했는데 도대체 성공의 기준이 뭐냐"고 물었다.

권 의원은 한전KPS, 한전KDN도 과제 성공률 100%로 보고한 것을 두고 실패는 어떤 경우에 해당하는지 내부 규정을 제출하도록 했다.

권 의원은 "관공서에서 수행한 용역을 보면 흔히 종이찍개로 찍어서 보고하고, 보지도 않고 쌓이는 게 많다"며 "용역이 제대로 됐는지를 한번 R&D 해봐야 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위험의 외주화'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최근 5년간 안전사고 366건 중 추락, 감전 등으로 31명이 사망했는데 모두 협력업체 소속"이라며 "전력을 다루고 송전하는 과정에서 위험이 상존하는 것은 인정하지만 관리를 철저히 하면 줄일 수 있지 않으냐"고 지적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긴급사항이 아니면 한전이 직접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법 개정이 이뤄지면 위험의 외주화 이야기를 안 들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적어도 사망이 예측되는 업무와 관련해서는 사장의 특별 명령이나 지시로 보완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