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 전남경찰청 "염전 노예 사건 제역할 못해" 사과

전남 경찰이 노동력 착취와 감금·폭행으로 충격을 준 '염전 노예' 사건을 신속하게 수사하지 못한 점을 공식으로 사과했다.

10일 전남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2014년 염전 노예 사건과 관련해 당시 감찰 보고서에는 경찰이 잘못한 것이 없다고 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원은 피해자들에 대한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경찰이 염전 노동자들의 명단을 작성하고 관리했음에도 노동자들이 경찰에 이야기하면 염전 주인 편을 들었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염주와 경찰과의 유착 여부는 확인할 수 없었지만, 경찰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았다는 판결이 난 것이다.

관할청 수장으로서 국민께 의사 표현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질의했다.

김남현 전남지방경찰청장은 "지역 경찰들이 염전 상황을 일부 알았음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했다"면서 "오랜 기간 비인간적으로 억울하게 노동력을 착취당한 분들께 늦게나마 사과드린다.

국민이 위험에 빠졌을 때 최대한 보호할 수 있도록 마음을 다잡겠다는 말씀을 사과와 함께 드린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