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회의서 집회 관련 첫 언급

"대립의 골로 빠져드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국민 뜻은 검찰 개혁"
문 대통령, 조국 찬반 집회에 "국론 분열이라 생각하지 않아"

문재인 대통령(얼굴)이 7일 보수·진보 진영의 대규모 세 대결성 시위에 대해 “정치적 사안에 국민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이를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서울 서초동 촛불 집회와 광화문 집회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측의 잇단 대규모 시위에 대해선 “대의 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들 때 국민들이 직접 의사 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 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두 진영 간 과도한 대립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정치적 의견의 차이나 활발한 토론을 넘어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많은 국민께서 의견을 표현했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기 바란다”고 자제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 발언은 최근 보수와 진보 진영 간 대결성 집회로 국론 분열이 심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통합 메시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광장에 표출된 민심에 대해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 보장 못지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주장하는 보수 진영 주장과는 괴리를 보이는 인식이라는 지적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검찰개혁 필요성에 대해 광화문 집회에 모이셨던 분들은 반대하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며 “검찰개혁은 여타 여론조사에서 과반의 국민이 찬성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법무부와 검찰을 향해서는 ‘한 몸’을 강조하며 속도감 있는 개혁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있어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 있지만 크게 보면 한 몸이라는 사실을 특별히 유념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수 야당은 반발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광화문 앞길을 가득 메운 국민의 행동과 목소리를 제대로 보고 듣기는 한 것인가 의문”이라며 “국민의 뜻은 ‘검찰개혁’이 아니라 ‘조국 파면’”이라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장관 때문에 나라가 파탄 직전”이라며 “문 대통령의 부실한 상황 인식이 절망스럽다”고 밝혔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