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린데 장관 트위터로 북미 실무협상 공식 확인
스웨덴 외무장관 "스웨덴서 북미협상 진행하고 있어 고무돼"

안 린데 스웨덴 외무장관은 5일(현지 시간) 스웨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진행되고 있음을 공식 확인했다.

최근 임명된 린데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미국과 북한의 실무협상 대표단이 현재 스웨덴에서 회담하고 있다는 것에 고무돼 있다"며 "대화는 비핵화와 평화적인 해결책에 도달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북미 실무협상이 성사되는 과정에도 스웨덴이 중재 역할을 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앞서 스웨덴은 지난 2017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1차 북미정상회담 전인 그해 3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스톡홀름으로 초청, 북한에 억류돼 있던 한국계 미국인 석방 문제를 조율함으로써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의 분위기 조성에 기여했다.

또 스웨덴은 작년 2월 하노이 제2차 정상회담 한 달 전인 그해 1월에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대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등을 초청해 사실상의 실무협상을 진행하도록 자리를 마련했다.

북미 대표들은 이날 오전 스톡홀름 외곽에 위치한 콘퍼런스 시설인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 (Villa Elfvik Strand)에서 실무협상에 들어갔다.

이번 북미 회담은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중단된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한 이후 98일 만에 처음 열린 공식 실무협상이다.

또 이번 회담은 유엔 안보리가 내주께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문제에 대해 논의할 예정인 가운데 열렸다.

북한은 북미 회담 재개를 발표한 지 하루 만인 지난 2일 원산 앞바다에서 SLBM을 발사했고, 영국과 프랑스, 독일은 곧바로 유엔 안보리 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