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실무협상서 실질적 성과 조기 도출, 당면한 문제"
이총리 "한미정상회담 통해 한미동맹의 공고함 재확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24일 한미정상회담 결과와 관련해 "대체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와 우리 지역의 다양한 도전에 한미 양국이 긴밀히 협력해 효과적으로 대처해가자는데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조금 전에 한미정상회담이 끝났다"며 한미정상회담의 주요 결과에 대해 직접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9번째 한미정상회담이었다.

이 총리는 "(두 정상은) 북미 관계에 관해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합의사항이 유효하다는 것을 재확인했고, 북미 실무협상에서 실질적 성과를 조기에 도출해야 한다는데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청와대가) 발표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당면한 문제로서는 북미 협상에서 실질적 성과를 조기에 도출하도록 한다는 데에 여러 가지 음미할만한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