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지원…오늘 116명 투입"

국방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한 방역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군은 경기 파주, 연천, 포천 축산농가 지역에서 ASF 차단을 위한 방역작업에 현재까지 병력 460명과 장비 66대를 지원했다.

이날도 육군 1사단 등 11개 부대에서 병력 116명, 제독차 등 장비 23대를 투입했다.

국방부는 "지원된 병력과 장비는 주로 차량이 다니는 도로에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경기도 김포 통진읍의 한 양돈농장에서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가축방역관을 현장에 보내 임상 관찰을 벌이는 한편, 이 농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해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