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사진)은 20일(현지시간) 북미간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와 관련해 "북쪽에서 계속 신호가 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이 사안과 관련해 어떻게 같이 일할 것인지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 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무부 청사에서 비건 대표를 면담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지난 10일 비건 대표와 전화 통화로 협의를 가졌다. 그 이후 열흘 정도 지났는데 그사이에 많은 일이 일어났다"고 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서 우리가 어떻게 같이 일을 할 수 있을 건지에 대해서 이야기를 깊이 나눴다"고 면담 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또 그동안 러시아와 중국도 다녀왔다"며 "중국과 러시아와 함께 또 일본과 함께 어떻게 우리가 앞으로 비핵화를 위해 같이 노력할 수 있는지 방안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러한 협력이 계속된다는 차원에서 유엔에 가서도 계속해서 몇 번 더 비건 대표와 만날 생각"이라며 다음주 유엔 총회 기간에도 미 측과 협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비건 대표와의 구체적인 면담 내용에 대해서는 "민감한 시기여서 얘기하기가 곤란한 것 같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본부장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대해서는 "제일 중요한 건 일단 양측이 같이 앉아야 될 것"이라며 "같이 앉아서 그동안 하노이(북미 정상회담) 이후의 여러 가지 생각들을 나누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