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ASF 발생 농가 등 2곳 돼지 4700마리 살처분

경기도는 파주에 이어 18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연천 농가와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에서 사육 중인 돼지 4천700마리를 살처분한다고 밝혔다.

두 농가는 부자가 운영하는 곳으로 서로 맞닿아 있다.

경기도는 이 농장 인근 도로 등 6∼7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연천의 ASF 발생 농장은 17일 오후 2시께 사육 중인 돼지 2천여 마리 중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는 등 ASF 의심 증상이 나타나자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으며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17일 ASF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축산 방역 당국은 바이러스 유입 경로를 확인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부자가 운영하는 농가의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긴급 방역을 추진하고 농림축산 검역본부에서 역학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