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합의된 정기국회 일정이 지켜지도록 자유한국당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무산이 작은 파행으로 끝나고, 정기국회 파행으로는 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임명된 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것인가”라며 “모든 사안을 장관 철회로 연결하는 건 억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합의된 의사일정을 정쟁을 이유로 파행시키고 변경하는 일은 국민이 보기에도 이제 지겹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1년 중 가장 열심히 일해야 할 지금, (한국당이) 1000만 서명운동을 하겠다는 건 화풀이 정치이자 극단의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쟁으로 파행이 점철된 20대 국회 지나가고 있고, 민생 입법이 쌓여 있다”며 “정쟁은 그만하고 민생에 ‘올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원내대표는 “경제는 어렵고 민생은 고달프다. 조금만 생각하면 정쟁보다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