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16일 삭발식 예고
정의당 "약자 코스프레를 하니 가소롭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삭발식을 예고했다.

정의당은 16일 "머털도사도 아니고 제1야당 대표가 머리털로 어떤 재주를 부리려는 건지 알 길이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동균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랍시고 비장한 결기를 보여주는 현 상황에 실소를 금하기 어렵다. 분위기에 떠밀려 억지로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김 부대변인은 "자신의 신체를 담보로 하는 투쟁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이라며 "구성원들 모두 기득권인 한국당이 삭발 투쟁이라면서 약자 코스프레를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 무언가를 걸고 싶다면 자신들의 사회적 지위나 전 재산 정도는 포기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결기가 있다고 인정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황 대표는 담마진이라는 희귀한 병명으로 병역 면제를 받은 바 있다”며 “머리카락 말고 다른 것을 포기하기 어렵다면 오늘 이왕 머리깎은 김에 군 입대 선언이라도 해서 이미지 탈색을 시도해보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오후 5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 투쟁을 할 예정"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삭발식을 마친 뒤 자정까지 농성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에게 황교안 대표의 삭발식과 이후 농성에 동참하도록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