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의원총회 개최…"범야권 의원들과 함께 퇴진운동"
바른미래, 청와대 앞 규탄집회…"曺 퇴진행동 돌입"

바른미래당은 10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현장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력히 규탄했다.

아울러 범야권 의원들과 함께 장관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검 도입 등을 통한 '조국 퇴진 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의원 10명은 이날 오전 의총에서 이러한 내용의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국민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되살리기 위해 '조국 퇴진 행동' 돌입을 선언한다"며 "우선 조국 임명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정치인과 연대해 법무장관 해임건의안의 국회 의결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정조사를 통해 조국 일가족의 불법 비리 의혹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문재인 정권이 검찰 겁박과 수사 방해를 멈추지 않으면 특검 도입으로 정권의 진실은폐 기도를 좌절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이 땅의 공정과 정의는 무너지고 국민들의 마음은 짓밟혔다"며 "대통령은 특권과 반칙으로 점철된 '피의자 장관' 조국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제 뜻을 함께하는 교섭·비교섭단체 야당 의원들과 함께 조국 퇴진 운동을 펼쳐나가겠다"며 "바른미래당은 검찰 수사로 조국 일가의 비리 의혹이 낱낱이 밝혀질 때까지 퇴진 투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 청와대 앞 규탄집회…"曺 퇴진행동 돌입"

유승민 의원은 "어제 대통령이 조국 씨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며 "문 대통령은 경제를 망치고 외교·안보를 망친 데 이어 이제는 우리 국민들의 정신세계를 망쳐 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이 정권에 속았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과거 독재정권보다 더한 국정농단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국민들은 헌법이 정한 대통령에 대한 저항권으로 투쟁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법무부를 영어로 하면 Ministry of Justice, 즉 '정의부'인데 조국 때문에 불의부, 반칙부가 됐다"며 "조국 때문에 진정한 조국이 울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권은 문조(文曺) 공동정권이라고들 한다.

청와대에 대통령이 둘이 있고 영부인도 둘이 있다는 지적"이라며 "국민과 싸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몰락하는 것을 지켜봤는데, 이제 문 대통령도 국민과 싸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현장 의총에는 오 원내대표를 비롯한 9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왼쪽 가슴에 '정의'라는 문구가 적힌 근조(謹弔) 리본을 달았고 하얀 국화도 한송이씩 손에 들었다.

'정의는 죽었다'는 소형 피켓도 동원됐다.

이혜훈 의원은 "대한민국의 정의는 어제 문 대통령 손에 의해 죽었다"며 "온국민 근조 리본달기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