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일 외교장관이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만난다.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양국간 관계에 반전을 모색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외교부는 “이달 20∼22일 베이징시 외곽에서 열리는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 회의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3국 외교장관회의는 21일 개최가 예정되어 있다. 이를 전후해 한일, 한중, 중일 등 양자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릴 전망이다.

단 외교부 당국자는 "한일, 한중 양자 회담 개최 문제는 관련국과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의 만남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시한(8월 24일)과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 시행일(8월 28일)을 앞두고 이뤄진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대화 기조로 전환한 만큼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달 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일본의 백색국가 결정 직전 양자 회담을 했으나 성과 없이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하는데 그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