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부품·소재·장비' 경쟁력 제고 강조
부품업체 찾은 文대통령…日 경제보복 관련 현장 목소리 경청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경기 김포시의 정밀제어용 생산 감속기 전문기업 SBB테크를 찾았다. 일본 경제보복 사태가 발생한 후 첫 번째 현장 방문이다.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 가운데 하나로 국산 부품·소재·장비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대일 수입 의존도를 줄이고 한국 경제 체질 개선을 바꿔나가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찾은 SBB테크는 반도체·LCD 장비 및 로봇 정밀제어 등에 필요한 감속기와 베어링 등을 생산하는 부품업체다. 1993년 설립됐는데 지난해 9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직원은 84명이다.

SBB테크가 생산하는 감속기는 일본이 분류한 전략물자에 포함돼 있지 않지만 이 감속기의 핵심 부품인 베어링은 전략물자에 포함됐다.

특히 대부분 일본에서 수입해 온 '로봇용 하모닉 감속기'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업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다만 실증 테스트를 완료하지 못해 소규모 시제품만 판매하고 있다.

현장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임직원들과 마나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SBB테크처럼 기술력으로 무장한 강소기업에는 오히려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1100개가 넘는 품목들 가운데 어떤 것을 잠글지 모르는 불안감과 불확실성이 있다"며 "(규제 대상이 되는) 품목들을 조기에 대규모 국내양산이 가능하도록 다방면의 지원을 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로봇산업의 경우 2021년 글로벌 시장규모 제조업 236억 달러, 서비스업 202억 달러에 달할 정도로 시장 잠재력이 큰 시장이다.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 조치 발표 이후 국내 로봇제조 기업들과 성능 및 신뢰성 평가를 추진하기로 한 이유다. 정부는 이번 추경예산 지원 및 수요기업 연계 등을 통해 조기에 대규모 양산을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