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공인 글씨, '훈민정음체'로 교체

전남도는 도 공인 글씨를 '훈민정음 창제 당시 글자체'로 교체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공인 글자인 '한글전서체'는 한눈에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라 모든 도민이 쉽고 간명하게 알아볼 수 있는 서체로 바꿨다.

공인 교체 대상은 총 935점으로 이 가운데 전남지사 직인과 전남지사 민원사무전용 특수공인 2점은 담헌 전명옥 선생이 기증한 서체로 교체된다.

전 선생은 사단법인 한국서예협회 이사장을 역임하고 현재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역동하는 전남의 위상과 혼을 서예가의 감각적 필묵에 담아 독창적이고 주체적인 대표 공인 서체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전명옥 선생은 "훈민정음 창제 당시 글자체 가운데 월인천강지곡과 용비어천가 서체를 바탕으로 했다"며 "한글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살리고 선의 조화를 잘 이루면서도 힘이 있는, 누구나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글자체를 만드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전명옥 선생의 서체 작품을 행정박물로 지정해 기록관에서 영구보존할 계획이다.

전남도 공인 글씨, '훈민정음체'로 교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