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전북도당은 신임 위원장에 염경석(59) 전 민주노총 위원장이 당선됐다고 13일 밝혔다.

정의당 전북도당 염경석 위원장 당선

염 위원장은 지난 8∼12일 진행된 투표에서 68.6%를 득표, 경쟁자인 한병옥 전 전주대학교 객원교수를 따돌렸다.

그는 정의당 전북도당 정책위원장과 공동대표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17대 국회의원 후보(민주노동당)로 나서기도 했다.

부위원장에는 최영심 전북도의원, 안윤정 정의당 중앙당 대의원, 김성연 LG화학 노동조합 익산시부장(1∼4대)이 선출됐다.

또 정지숙(군산), 권태홍(익산), 한승우(전주), 유석기(정읍), 백학윤(완주), 정상모(임실·순창·남원)씨가 각 지역 위원장으로 뽑혔다.

염 위원장은 "정의당이 국회에서 '투명정당' 취급을 받고 있지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해 교섭단체가 될 수 있도록 전북에서도 1명 이상의 국회의원을 당선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