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의 북핵협상 대표는 11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만나 북미 간 실무협상의 조속 재개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고, 협상 시 성과를 내기 위한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이날 오전 독일 베를린에서 회담을 하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12일 밝혔다.

외교부는 "북미 간 실무협상이 한미의 공동목표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실질적 진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양국 간 협력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고 말했다.

양측은 지난달 30일 북미 정상이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대로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기로 합의했다. 또 남북미, 북미 정상 간의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대화 프로세스가 재가동된 점을 포함해 최근 한반도에서의 긍정적 움직임에 대한 평가를 공유했다.

이 본부장은 베를린행 항공편에 오르기 전 취재진에게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이달 중순 재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 국무부는 비건의 유럽방문을 알리는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대표가 유럽 당국자들 및 이 본부장과 만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달성을 위한 공동 노력을 진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회담 전 비건 대표와 이 본부장이 비핵화에 대한 상응조치를 논의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한미 양측은 베를린에서 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을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